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커뮤니티 언론속의 GIFT

페이스북 트위터 현재페이지 인쇄

언론속의 GIFT

언론속의 GIFT

[무등일보_20180411] 광주독립영화관 개관기획전 다채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5-01 01:06 조회561회 댓글0건

본문

http://honam.co.kr/read.php3?aid=1523372400552280007


11552280.jpg


오는 11일 문을 여는 광주독립영화관(GIFT)이 개관을 기념하기 위해 영화인을 초청하는 등 다채로운 기획전으로 관객과 만난다.

광주독립영화관은 12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광주 동구 서석동 광주영상복합문화관 6층에서 개관 기획전을 연다고 10일 밝혔다.

3가지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기획전은 문화예술인들이 추천하는 독립영화를 상영하고 관객들과 함께 이야기하는 '기프트들 기프트(GIFT's gift)'로 시작한다.

12일 광주에서 처음 선보이는 '파란 입이 달린 얼굴'을 상영하고 김수정 감독과 이화경 소설가가 관객과의 만남을 가진다.

13일에는 김희정 감독의 '열세살, 수아'에 출연한 배우 이세영이 관객을 만난다. 이세영은 최근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 '화유기' '최고의 한방' 등에 출연했다. 이세영이 주연한 신작 '수성못'(26일)도 상영된다.

14일에는 '메리크리스마스 미스터 모'가 상영되며 임대형 감독과 기주봉 배우가 관객과 토크를 나눈다.

16일에는 역대 한국독립영화 최다 관객을 동원한(480만)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를 연출한 진모영 감독의 '올드 마린보이'를 상영하고 공선옥 소설가와 함께 관객과의 대화를 나눈다.


영화평론가 정성일이 추천하는 정재훈 감독의 '호수길'(17일), 문학평론가 신형철 조선대 교수가 선정한 민용근 감독의 '혜화동'(19일), 소설가 이기호 광주대 교수의 추천작으로 배우 문소리가 메가폰을 잡은 '여배우는 오늘도'(20일)가 상영된다.

한국독립영화협회 고영재 이사장의 추천작 김대환 감독의 '초행'(21일), 이숙경 감독과 출연배우 지정남이 함께하는 '어떤 개인 날'(22일), 박석영 감독이 추천한 박정범 감독의 '무산일기'(24일)가 상영되고, 27일에는 '설계자'와 '황제'를 연출한 민병훈 감독과의 만남이 마련됐다.

두 번째 섹션으로는 국내 독립영화제 중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서울독립영화제 화제작을 만나보는 '인디피크닉 2018 in 광주'가 진행된다.

지난해 서울독립영화제 대상 수상작인 김중현 감독의 '이월'을 비롯해 '살아남은 아이' '소성리' '너와 극장에서' '아파트 생태계' 등 장편 5편과 14편의 단편을 만날 수 있다.

세월호 참사 4주기를 기억하고 있는 다큐멘터리 '공동의 기억-트라우마'가 11일 상영되고 14일과 17일에는 '승선' '잠수사' '세월오적' '걸음을 멈추고' '기억의 손길' 등이 잇달아 상영된다.

매월 한 차례 광주 영화인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메이드 인 광주'프로그램은 조재형 감독의 '그날'과 '맛의 기억' '세월오월'이 상영된다.

김옥경기자 uglykid7@hanmail.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