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커뮤니티 언론속의 GIFT

페이스북 트위터 현재페이지 인쇄

언론속의 GIFT

언론속의 GIFT

[연합뉴스_20180427][남북정상회담] 임진각부터 제주까지…생중계 보며 한마음 평화 기원(종합)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5-12 20:00 조회564회 댓글0건

본문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4/27/0200000000AKR20180427082151054.HTML?input=1179m


임진각에서 생중계 지켜보는 시민들
임진각에서 생중계 지켜보는 시민들

(전국종합=연합뉴스) 27일 남북 정상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악수하는 순간을 지켜본 전국의 국민은 한마음으로 한반도 평화를 기원했다.

분단의 역사적 현장인 임진각에서부터 남쪽 끝 제주도까지 TV 앞에 모인 국민은 반세기 넘게 이어온 대립이 끝나고 평화의 시대가 열리기를 함께 빌었다.

이날 오전 남북 정상이 만나는 장면이 TV 전파를 타자 경기도 파주시 최북단 임진각관광지에 모인 대학생들은 박수와 함께 환호성을 질렀다.

부산대학생겨레하나 회원 등 40여명은 이날 버스를 타고 부산과 경남에서 파주까지 4시간을 넘게 달려왔다.

이들은 임진각 '망향의 노래비' 앞에 앉아, 트럭에 설치된 TV로 남북정상회담을 지켜보며 "우리는 하나다"를 외쳤다.

한반도기가 그려진 후드티를 맞춰 입고, 주요 순간마다 한반도기를 흔들었다.

대학생 소현진(20·여)씨는 "평창올림픽 때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을 응원하면서 처음으로 한민족이라는 걸 느꼈다. 그때를 계기로 역사적인 순간에 함께하기 위해 이곳까지 오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가 마련된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는 고양 시민사회단체 24곳의 참여로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인간 띠 잇기' 행사가 열렸다.

킨텍스 주변에 모인 200여명의 시민은 한반도기 200여장을 끈으로 연결해 함께 행진하고 200인분의 '통일 비빔밥'도 함께 만들며 평화통일을 기원했다.

광주독립영화관 생중계 현장 모여든 시민들
광주독립영화관 생중계 현장 모여든 시민들

광주에서는 광주독립영화관 상영관에 정상회담 실황 중계 행사가 마련됐다.

105석의 객석을 채운 관람객들은 남북 정상이 손을 맞잡은 순간을 함께 지켜보며 저마다 통일, 평화, 종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일찌감치 상영관에 들어선 시민들은 광화문에서 판문점으로 이동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중계화면 너머로 지켜봤다.

판문각에 모습을 드러낸 김정은 위원장이 성큼성큼 계단을 내려와 군사분계선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하는 장면에서는 일부 시민이 눈가에 맺힌 눈물을 닦아내기도 했다.

탈북 청소년, 국군 장병, 노동 단체도 함께 모여 생중계를 지켜봤다.

탈북 청소년을 위해 운영되는 정규 학교인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한겨레 중고교 학생 140여명은 시청각실에 모여 역사적인 순간을 함께 지켜봤다.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 진해기지사령부 장병들은 사무실에서 TV로 정상회담 순간을 시청했다.

민주노총 울산본부, 금속노조 울산지부, 서비스연맹 울산본부, 건설노조 울산건설기계지부 등 울산 노동 단체도 민주노총 울산본부 사무실에서 남북정상의 벅찬 만남의 순간을 함께했다.

많은 인파가 몰리는 전국 공항, 철도역, 터미널에서는 시민들이 TV 앞에서 발걸음을 멈추고 생중계되는 남북 정상의 만남을 지켜봤다.

관공서, 병원, 은행 등에서도 방문객들의 요구로 TV 채널을 생중계 화면으로 맞추고 함께 시청했다.

생중계 지켜보는 시민들
생중계 지켜보는 시민들

시민들은 정상회담 성공을 응원하며 성금을 기탁하고 현수막을 내걸었다.

붕어빵을 팔아 매년 이웃돕기 성금을 내는 김남수(62·전북 익산)씨는 익산시청을 찾아 정상회담 성공을 기원하며 성금 100만원이 든 봉투를 맡겼다.

부산 중구 중앙동 마크커피는 이날 아메리카노 커피를 시민들에게 무료로 제공했다.

대전의 최광춘(60)씨는 식당에 한라산 소주와 대동강 맥주를 섞어 마시는 '통일주'를 메뉴로 내놓고 통일을 기원했다.

인천 시민들은 부평역 일대에 직접 주문 제작한 한반도기 135개를 내걸었다.

대구 동성로와 경북 23개 시·군 주요 거리에는 정상회담 환영 현수막 160여개가 펄럭였다.

(장덕종 정회성 정경재 강종구 차근호 최수호 이재림 장영은 권숙희 권준우 고성식 박정헌 노승혁 기자)

정상회담 축하 무료커피
정상회담 축하 무료커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