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커뮤니티 언론속의 GIFT

페이스북 트위터 현재페이지 인쇄

언론속의 GIFT

언론속의 GIFT

[광주매일신문_20180812]여성영화와 인문학으로 페미니즘을 論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8-16 18:24 조회477회 댓글0건

본문

http://www.kjdaily.com/read.php3?aid=1534065092445652006

광주여성영화제(집행위원장 김채희)는 오는 28일부터 다음달 12일까지 여성영화와 인문학으로 페미니즘을 논하는 ‘페미니즘 영화 인문학 산책2’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그동안 광주여성영화제는 영화제 기간 외에도 다양한 여성영화를 통해 관객들을 만나왔다. 특히 이번 ‘페미니즘 영화인문학 산책2’는 지난해에 이어 지역에서 관람하기 어려웠던 여성영화를 함께 보고 전문가들의 강의를 듣는 형식으로 페미니즘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첫날인 28일에는 이숙경, 김혜정 감독이 제작, 연출한 단편 영화인 ‘아!가씨’, ‘102호 가는 길’, ‘소장님의 결혼’ 관람 후 ‘여성, 영화, 새로운 협업의 방식’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이 자리를 통해 영화 전문가가 아닌 감독들이 여성들의 이야기를 제작한 경험을 함께 나누고 대안적인 제작 방식에 대한 실마리를 제공해 줄 것으로 보인다.

두 번째 시간에는 스위스 영화인 ‘할머니와 란제리’ 상영 후 변재란 순천향대 공연영상학과 교수의 ‘여성, 할머니 그리고 나이듦의 재현’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또한 시인 실비아 플라스의 삶을 그린 영화 ‘실비아’와 철학자 한나 아렌트의 치열한 삶을 담은 ‘한나 아렌트’ 상영 후 이화경 소설가의 강의가 펼쳐질 예정이다. 또 아녜스 바르다 감독의 작품과 성정체성을 다룬 단편 영화도 상영된다.

김채희 광주여성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영화제 기간에 미처 소개하지 못한 작품들 뿐 아니라 이전에 소개된 작품들도 관련 전문가들의 강의를 접목해 더 다양한 방식으로 영화를 해석하고 함께 고민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며 “두 번째 산책을 통해 페미니즘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광주시 양성평등기금으로 진행되는 ‘페미니즘 영화인문학 산책2’의 모든 프로그램은 광주독립영화관 GIFT에서 전편 무료로 관람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광주여성영화제 홈페이지(http://cafe.daum.net/wffig)와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wffig)을 참고하면 된다./정겨울 기자 jwinter@kjdaily.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