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커뮤니티 언론속의 GIFT

페이스북 트위터 현재페이지 인쇄

언론속의 GIFT

언론속의 GIFT

[대한뉴스_210904] ‘지역영화 전담기구·영화센터 구축방안’개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1-09-15 13:53 조회32회 댓글0건

본문

[대한뉴스=김창열 기자] (사)광주영화영상인연대(이사장 김지연)는 지난 31일 오후 2시부터 광주광역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실에서 《지역영화를 위한 전담기구·영화센터 구축방안》이라는 주제로 포럼과 토론회를 개최했다. 광주영화영상인연대와 광주시의회가 공동 주최·주관한 이번 포럼은 지역영화를 위해 정책적으로 필요한 전담기구와 영화센터의 필요성을 공유하며 향후 구축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펼쳤다. 


ⓒ대한뉴스
ⓒ대한뉴스
 


<지역영화 전담기구, 왜 필요한가?>라는 주제로 첫 번째 발제를 맡은 홍성원 서울영상위원회(이하 서울영상위) 사무처장은 “현재의 영화정책은 중앙과 지역이 조화를 이루고 있지 않다”라고 말하며 “지역에도 콘텐츠진흥원과 유사한 기관은 많을 테지만 영화 분야의 정책은 실종되어 있다”라고 지적했다. 2015년 5월,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이하 영비법)개정에 지역 내 관련 조례들이 명확하게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근거로 “영화전담기구 구축을 위해서는 민관협력이 필수적으로 전제되어야 하는데, 그것은 전담기구에 대한 필요성을 얼마나 느끼는가에 대한 문제, 결국 지자체 의지의 문제”라고 밝혔다. 결론적으로 “지역 창작자들이 느끼는 결핍을 메꿔주는 것이 공공의 역할”이라고 거듭 설명하며 독립적이고 과감한 비전 수립 및 수행을 위한 지역영화 전담기구는 필수적으로 구축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다음으로 <지역영화센터 목적과 필요성>이라는 주제로 발제한 김이석 동의대학교(이하 동의대) 영화학과 교수는 부산지역 영화 공간(영화의전당, 영상산업센터 등)을 사례를 들어 지역영화 마스터플랜에 따른 영화센터의 필요성을 짚었다. 부산시는 영화를 전략산업으로 설정하고, 센텀시티라는 권역 중심으로 다수의 영화 관련 기관들이 집적하는 형태로 전략을 수립하여 2021년 현재 영화의전당, 영상센터, 영상벤처센터, 후반작업기지 등이 포함된 ’센텀 클러스터‘가 조성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이런 공간은 부산영상위원회, 영화촬영스튜디오 등을 운영하고, 아시안 필름마켓이나 부산국제영화제를 개최 지원하는 데 활용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결합한 집약적인 거점공간의 구축은 지역영화 발전의 토대가 될 수 있음을 주장하며 궁극적으로는 영화를 매개로 한 ’지역문화 거점공간‘으로 기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부산 사례를 통해 지역영화센터는 중장기적 비전 수립, 공공성에 대한 합의, 네트워크와 거버넌스에 대한 고려, 전문성과 대중성의 공존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는 것을 시사했다.

출처 : 대한뉴스(http://www.dhns.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