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커뮤니티 언론속의 GIFT

페이스북 트위터 현재페이지 인쇄

언론속의 GIFT

언론속의 GIFT

[NEWSIS_20180414][세월호4주기]버스킹·영화·플래시몹···문화·예술로 표현되는 "기억할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05-12 18:27 조회443회 댓글0건

본문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80413_0000281014&cID=10201&pID=10200


associate_pic1
【목포=뉴시스】신대희 기자 = 세월호 참사 4주기를 앞두고 전남 목포신항만과 진도 팽목항에 추모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 12일 팽목항 방파제 조형물 모습. 2018.04.13.   sdhdream@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기 위한 몸부림이 광주와 전남 곳곳에서 문화·예술로 표현된다.

 광주시교육청은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잊지 않겠습니다 함께 하겠습니다'를 주제로 14일 오후 5·18민주광장에서 청소년 추모 문화제와 광주 청소년 촛불 문화제 등을 펼친다고 13일 밝혔다.

 세월호 기억숲, 기억 전시, 플래시몹, 청소년 참여 부스, 청소년 버스킹 등으로 그날의 참사를 기억한다.

 세월호 4주기인 16일에는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주축으로 5·18민주광장에서 '기억하라 행동하라'는 내용으로 문화제를 펼친다. 

 지역 예술인들이 '예술인행동 퍼포먼스'를 펼치며 4·16 가족연대에서 제작한 추모영상이 상영된다.

 세월호 희생자 304명을 기억하기 위해 '시민과 함께 신발 304켤레 모으기 퍼포먼스도 열린다.세월호 희생자를 기리는 분향소도 5·18민주광장에 설치돼 14일부터 16일 오후 9시까지 운영된다.

 그날의 아픔을 잊지 않기 위한 움직임은 스크린을 통해 이어진다.

 광주극장과 메이홀&이매진은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16일까지 세월호 영화제를 연다. 

 오멸 감독이 연출한 세월호를 위한 진혼곡 '눈꺼풀'을 비롯해 세월호 다큐멘터리 '공동의 기억-트라우마'가 상영된다.  

 작품은 참사 이후 4년의 시간을 되돌아보고 공동의 상흔으로 남은 기억이 무엇인지 질문을 던지는 옴니버스 방식으로 제작됐으며 '4·16연대 미디어 위원회' 소속 4명의 감독이 공동 연출했다.

 광주독립영화관은 세월호 참사 4주기를 기억하고 있는 다큐멘터리 '공동의 기억-트라우마'와 '승선' '잠수사' '세월오적' '걸음을 멈추고' '기억의 손길' 등을 잇따라 상영한다.
 

associate_pic2
【목포=뉴시스】신대희 기자 = 세월호 참사 4주기를 앞두고 전남 목포신항만과 진도 팽목항에 추모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 12일 목포신항만에서 현대삼호중공업 관계자들이 선체 직립 준비 작업을 벌이고 있는 모습. 2018.04.13.   sdhdream@newsis.com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있는 전남 진도 팽목항과 목포신항에서도 추모 문화제가 펼쳐진다.

 참사 당시 희생자를 기다리며 머물렀던 진도체육관에서는 진도 씻김굿과 추모 영상 상영, 4주기 세월호 참사 추모식, 국민안전 체험행사 등이 열린다.

 또 팽목항에서는 원불교 미사와 법회 등 종교단체와 사회단체가 추모문화제를 통해 희생자의 넋을 위로한다.

 세월호가 거치돼 있는 목포신항에서는 다음달 7일까지 '기억하라 행동하라'란 주제로 전시와 공연, 토론회 등이 잇따라 펼쳐진다.

 유족들이 참여한 압화와 편지를 전시하는 특별기획전 '너희를 담은 시간'이 오거리문화센터에서 21일까지 열리며, 22일에는 목포신항에서 이어진다.

 또 14일 오전부터 목포청소년연합회의 '새월호를 품다' 다짐행사가 펼쳐진다.

 이 밖에도 세월호목포실천회의와 한국사회학회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세월호와 촛불, 그리고 나라다운 나라'란 주제의 토론회와 기억문화제, 다짐대회, 영화상영 등이 이어진다.

 광주시민단체 관계자는 "그날의 참사를 잊지 않기 위해 다양한 문화·예술로 표현하고 기억하려 한다"며 "진실규명을 바라는 시민들의 염원과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려 한다"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